‘신상출시 편스토랑’ 시청자도 ‘먹는’ 먹방… 4D 미각만족 프로젝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포스터. /사진제공=KBS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 오는 25일 오후 9시 45분 처음 방송된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소문난 ‘맛.잘.알(맛을 잘 아는)’ 6인의 스타들이 혼자 먹기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 중 메뉴 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 날 실제로 전국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이다. 예능 고수이자 미각 고수인 이경규와 이영자, 데뷔 13년 만에 첫 고정 예능인 정일우, 일상을 공개할 정혜영과 진세연, 요리실력을 뽐낼 워킹맘 김나영이 출연 소식을 전하며 방송 전부터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만의 특별한 프로그램 콘셉트는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TV 속 먹방을 보며 “나도 먹고 싶다”고 생각했던 시청자들의 로망을 실현시켜 준다는 것. ‘신상출시 편스토랑’이라는 제목에는 그 방법이 숨겨져 있다.

‘편스토랑’은 ‘편의점+레스토랑’을 합친 말로 ‘편하게 먹는 레스토랑’이라는 의미로, 프로그램에서 소개 된 스타의 메뉴를 언제 어디서든 가까운 편의점에만 가면 부담 없이 편하게 맛볼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TV 속 먹방을 보며 군침을 삼키는 것에 그치지 않고, 시청자도 함께 그 음식의 맛을 만끽할 수 있게 한다. 이른바 4D 미각만족 프로젝트인 것. 이것이 그 동안 수없이 쏟아진 먹방, 쿡방 프로그램들과 ‘신상출시 편스토랑’의 결정적인 차별화 포인트이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출시 메뉴의 수익금을 결식아동 등 필요한 곳에 기부할 예정이다. 스타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소비가 기부로 연결되는 ‘착한 미디어커머스’를 지향한다. 그저 먹고 요리하는 것을 지켜보는 것이 아니라 모두가 함께 좋은 일을 할 수 있다는 긍정적 의미까지 품고 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오는 25일 오후 9시 45분 ‘으라차차 만수로’ 후속으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