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방송 중단, ‘조국 딸’ 개그 소재 삼은 탓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개그우먼 김영희 / 사진=장한 작가

개그맨 김영희가 지난 16일 팟캐스트 ‘육성사이다’ 공식 SNS를 통해 방송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김영희는 14일 팟캐스트 플랫폼 ‘팟빵’에서 ‘육성사이다 시즌2’를 진행하던 중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딸을 개그 소재로 삼았다.

김영희는  ‘금수저’ 개그맨을 언급하며 “지금 어떤 느낌인지 아세요? 지금 조국 딸 느낌나요. 박탈감 느껴요”라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의 딸 입시 의혹에 같은 세대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느꼈다는 것을 가리킨 말이었다.

방송 직후 청취자들은 불필요하게 ‘조국 사태’를 언급해 듣기 거북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영희는 “무지함을 반성한다”며 “앞으로 무지함에 일어나는 실수 없게 신경 쓰겠다”며 사과했다. 그러나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육성사이다’ 측은 김영희가 방송을 중단한다고 알렸다.

‘육성사이다’ 측은 “당분간 긴 휴식에 들어가려 한다. 팟캐스트 특성상 공중파와 달라 더 큰 웃음에 대한 강박도 컸다. 넘지 않아야 될 선을 조심해가며 해왔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던 것 같다. 현시점에서는 이젠 겁이 난다. 그냥 마음이 편하고 싶다”고 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