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노르웨이 4인방, 독도 입도 실패?…‘텅 빈 터미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17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노르웨이 독도 원정대의 마지막 여정이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노르웨이 친구들은 울릉도에서 일과를 마치고 둘러앉아 내일 가게 될 독도에 대해 이야기 나눈다. 노르웨이 4인방의 독도 원정은 역대 5위급 강풍을 동반한 태풍 ‘링링’의 북상과 함께하고 있었다. ‘링링’의 영향으로 거세진 파도 탓에 울릉도에도 어렵게 들어온 친구들은 “내일도 오늘처럼 바람이 세게 불 것 같아” “만약 배가 못 가게 되면 플랜B가 필요해”라며 대안을 생각한다. 그러나 친구들은 “실망하겠지만 다른 걸 보게 될 거야” “처한 날씨에 우리가 할 수 있는 걸 해야 해”라며 긍정적인 마인드를 보인다.

독도로 가는 배를 타기 위해 일찍 잠들었던 친구들은 일어나자마자 날씨부터 살핀다. 자연인 보드는 창밖으로 바다를 체크하고, 호쿤은 휴대폰을 보며 “오늘 날씨가 점점 풀릴 거래. 하지만 우리가 갈 때까지 풀릴지는 모르겠어”라고 말한다. 친구들은 짐을 챙겨 독도행 여객선에 탑승하기 위해 저동항 여객선 터미널로 향한다. 터미널에 도착한 친구들은 오늘 여객선이 뜰 수 있을지에 대한 기대와 걱정을 안고 안으로 들어간다. 그러나 매표소 앞에는 사람이 아무도 없고 터미널 안은 텅 비어 있다. 독도에 가려는 사람이 아무도 보이지 않자 에이릭은 “날씨가 많이 안 좋아서 그런가?”라며 태풍으로 인한 기상악화로 항해가 취소됐을까 걱정한다. 이에 노르웨이 독도 원정대는 독도에 기적적으로 입도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노르웨이 독도 원정대의 위대한 도전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