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들의 음악 서바이벌 ‘보이스퀸’, 11월 14일 첫방 (공식)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보이스퀸’의 MC 강호동(위)과 퀸메이커 10인./사진제공=MBN

MBN ‘보이스퀸’이 내달 14일 처음 방송된다.

‘보이스퀸’은 삶과 가족을 위해 잠시 꿈을 내려놓았던 ‘주부’들의 끼와 열정을 되살리고, 그들의 꿈을 응원하는 음악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강호동이 단독 MC를 맡아 도전자들의 끼와 매력을 아낌없이 이끌어낼 전망이다. 강호동과 꿈을 향한 도전을 시작한 주부들의 열정 가득한 케미가 기대를 모은다.

이와 관련해 ‘보이스퀸’ 측은 17일 주부들과 함께 꿈을 찾는 여정을 떠날 ‘퀸메이커’ 군단 10인을 공개했다. 공개된 멤버는 태진아, 인순이, 박미경, 김혜연, 김경호, 이상민, 윤일상, 남상일, 황제성, 모모랜드 주이다. 이들은 주부들의 숨겨왔던 끼와 노래 실력을 귀로 듣고 마음으로 느낄 예정이다. 주부들의 삶이 녹아든 노래에 울고 웃으며 다채로운 재미를 더할 ‘퀸메이커’ 군단의 활약이 주목된다.

‘보이스퀸’은 오는 11월 14일 목요일 처음 방송되며 시간은 아직 미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