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베리아 선발대’ 막내 이상엽 합류…완전체 대원들의 알혼섬 여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시베리아 선발대’ 4회 예고 캡처. /사진제공=tvN

tvN ‘시베리아 선발대’에 드디어 막내 이상엽이 합류해 완전체 케미를 선보인다.

17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시베리아 선발대’에는 여행 5일 만에 다섯 명의 선발 대원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후발대로 출발한 이상엽이 9시간의 연착을 뚫고 러시아 이르쿠츠크에서 이선균, 김남길, 고규필, 김민식과 만나는 것. 막내 이상엽의 등장과 선발 대원들의 첫 번째 정착지 알혼섬에서의 여행은 잠시 횡단 열차를 벗어나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선균, 김남길, 고규필, 김민식은 3박 4일간의 즐거운 기차 생활을 정리하고 알혼섬으로 향하기 위해 이르쿠츠역에 하차한다. “역 밖으로 나가는 것 자체가 이상하다”며 새로운 환경 앞에 들뜨고 설렌 마음을 내비친 이들은 이상엽과 함께 알혼섬으로 출발한다. 직접 차를 몰고 다섯 시간을 달려야 하는 긴 여정이지만 이상엽의 성대모사 시리즈와 디제이 이선균의 선곡으로 유쾌한 시간을 이어간다.

유달리 열정도, 의욕도 넘치는 이상엽은 남다른 활약으로 웃음을 더할 전망이다. 생존 러시아어를 배워온 이상엽은 공항에 내리자마자 택시 기사와 요금 흥정을 시도하고 마트에서 센스를 발휘해 장을 본다. 김남길은 이상엽의 에너지를 “민식이보다 한 수 위”라고 표현했다. 김민식은 “나도 감당 못 하겠다”며 혀를 내둘렀다.

셰프 이선균은 실력을 발휘한다. 바이칼 호수와 가까운 숙소에 짐을 풀고 요리를 시작한 선발 대원들은 셰프 이선균의 주도 아래 역할을 나눠 ‘완전체 첫 끼’를 만든다. 불의 요정으로 변신한 이상엽이 고기를 굽기 위해 자신의 열정만큼 큰불을 피운 가운데 선발 대원들이 소망하는 바비큐 파티가 무사히 진행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