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대도서관 “올해 수입 이미 20억 돌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이소라, 브라이언, 환희, 대도서관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열정 넘치는 열혈 토크로 유쾌한 재미를 선사했다. 이들은 방송 내내 알찬 에피소드로 ‘나노 단위’ 웃음으로 수요일 밤을 ‘순삭’시키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지난 16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는 ‘놀면 뭐하니?’ 특집으로 모델에서 유튜버로 변신한 이소라, 10년 만에 동반 출연에 나선 ‘플라이 투 더 스카이’ 브라이언과 환희, ‘1인 미디어계의 단군’ 대도서관이 게스트로 나왔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배우 이상엽이 함께했다. 그는 시작부터 한껏 톤업된 목소리와 텐션으로 웃음을 자아내고 적절히 치고 빠지는 센스 넘치는 입담을 뽐냈다.

어느덧 데뷔 20주년을 맞은 ‘플라이 투 더 스카이’ 브라이언과 환희는 10년 만에 방송에 동반 출연했다. 데뷔 10주년에 이어 20주년에도 ‘라디오스타’와 함께한 이들은 방송 내내 “이유 없이는 잘 안 만난다. 근데 서로를 정말 잘 안다”고 우정을 자랑했다.

브라이언은 앞서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후 방송계에 떠돌았던 ‘발 냄새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김구라는 직접 출동해 그의 신발 냄새를 맡은 후 “발 냄새 안 난다”고 브라이언의 손을 들어줬다. 이에 브라이언은 “이 자리 고맙다. 대한민국 여러분 저 발 냄새 안 난다”고 기뻐하며 ‘발 냄새 루머’에 종지부를 찍었다.

드라마 촬영을 위해 광주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브라이언은 연기 욕심과 더불어 할리우드 진출을 꿈꾸고 있다고 알렸다. 브라이언은 “내 꿈이 천천히 넓어지는 거다. 지금은 광주인데 내년에는 LA로 갈 예정”이라며 “오디션을 본 뒤 다시 한국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브라이언에 앞서 연기에 도전한 바 있는 환희는 “그 당시에 어렸고 회사의 권유로 다양하게 활동을 했다. 지금은 겁이 많다. 연기는 준비가 되기 전까지는 하면 안 된다는 생각이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또한 “서른 살 전까지 찌질하게 살았다”고 밝힌 환희는 “브라이언은 여러 사람들과 친하게 지냈는데 저는 ‘노래하는 사람은 베일에 싸여 있어야 해’라는 생각이 있어서 사람 많은 데를 가지 않았다. 서른 살 때까지 술도 안 마셨다”며 철저했던 자기관리에 대해 이야기했다.

가까운 듯 멀고, 먼 듯 가까운 친구인 두 사람은 데뷔곡부터 히트곡, 신곡까지 메들리로 무대를 꾸몄다. 여전한 목소리로 지난 20년을 추억한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무대에 분위기가 한껏 달아올랐다.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한 이소라는 최근 받았던 충격적인 판정에 대해 밝혔다. 이소라는 “내가 요즘 매우 느려졌다. 차 키를 그렇게 못 찾는다”며 “인터넷으로 치매 테스트를 해봤는데 이미 치매더라. ‘정신 차리고 살아야겠구나’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주위 사람들에게 연애 상담을 많이 해준다는 이소라는 안영미의 얼굴을 보고 “남자친구가 있지 않느냐. 고민이 있는 얼굴”이라고 말했다. 안영미는 솔직하게 고민을 털어놓았고 이소라는 예리한 눈썰미에 어울리지 않는 뻔한 대답을 늘어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소라는 한 번도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다는 ‘슈퍼 소라 다이어트 비디오’ 촬영을 하루 만에 끝냈다고 밝혔다. 또한 50억 원이 넘는 고가의 목걸이를 협찬받고 덜덜 떨었던 일화까지 전하며 재미를 더했다.

‘1인 크리에이터’의 창시자로 꼽히는 대도서관은 수입에 대해 “2017년엔 17억, 2018년에는 24억, 올해는 7월 시점에서 20억 원을 돌파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메이크업부터 골프, 작곡 프로듀서까지 방송 콘텐츠를 위해 끊임없이 공부 중인 대도서관은 최근 ‘국수’라는 곡을 제작하게 된 사연을 털어놓았다. 그는 “‘국수’는 과거 힘들었던 시절 어머니와의 추억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노래”라며 “국수를 먹을 때마다 돌아가신 어머님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37살에 처음 사귄 여자친구 ‘윰댕’과 결혼에 골인한 대도서관은 “처음부터 아내가 너무 좋아서 만나게 됐다. 아내가 신장이식을 받아야 할 정도로 신장이 안 좋다고 하더라. 그래도 저는 직진했다. 괜찮다고 좋아하는데 무슨 상관이냐고 했다”며 “지금은 이식 수술도 잘 끝났고 건강하다”고 말해 직진 사랑꾼의 면모를 보여줬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수도권 기준 1부가 4.1%를, 2부가 4.5%를 기록했고 최고 시청률 역시 5.2%를 나타냈다. 다음 주 ‘라디오스타’는 엄홍길, 이봉원, 허지웅, 한보름이 출연하는 ‘산을 넘는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