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발견한 하루’, 만화 스토리 바뀌었다…’충격 엔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방송 화면./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가 반전 엔딩으로 충격을 선사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어하루’ 10회는 자체 최고 시청률 4.1%(닐슨코리아)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2049 타깃 시청률은 2.9%로 전체 수목극 채널 2위를 유지하며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날 방송에서 하루(로운 분)는 은단오(김혜윤 분)와 마찬가지로 자아를 찾았다. 은단오는 하루가 자신을 기억한다는 사실에 뛸 듯이 기뻐했지만 희망은 오래가지 않았다. 진미채(이태리 분)는 작가가 정한 설정값에 도전하려는 은단오와 하루, 이도화(정건주 분)를 향해 의미심장한 경고를 했다.

서로의 존재를 발견한 은단오와 하루는 본격적으로 가까워졌다. 하루 앞에서 부끄러워하면서도 점점 다가서는 은단오의 적극적인 모습은 풋풋하고 사랑스러운 케미스트리를 만들어냈다.

은단오는 오남주(김영대 분)가 생일 파티에서 여주다(이나은 분)를 위기에서 구해주며 자신의 여자친구라고 선언하는 장면을 미리 보게 됐다. 이를 바꾸기 위해 은단오와 하루는 갖은 방법을 썼고, 스토리는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갔다. 백경이 은단오를 위기에서 구해주며 “정식으로 선언한다. 지금부터 나한테 여자는 은단오 하나다”라고 선언했기 때문이다.

이에 어떤 이유로 여주다와 오남주의 스토리가 은단오와 백경의 스토리로 바뀌게 된 것인지, 자아를 가진 캐릭터들이 이대로 정해진 운명을 바꿔갈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처럼 하나 둘 자아를 찾아가며 입체적인 매력을 발산하는 등장인물들의 활약은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정해진 스토리를 바꾸기 위한 도전을 멈추지 않는 은단오, 진짜 자신을 찾고 싶다며 순수한 열정을 내비치는 하루뿐 아니라 스테이지 안과 밖에서 여주다를 향한 순정을 보여주는 이도화까지 다채로운 사연의 캐릭터들이 저마다의 서사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예상치 못한 반전의 연속” “엔딩뿐 아니라 비주얼 맛집, 케미 맛집이 따로 없다”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서 못 견디겠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 11~12회는 17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