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은 음악프로’ 김준호, 전현무와 티격태격···쉴 틈 없는 애드리브에 ‘웃음’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개그맨 김준호가 넘치는 열정과 못 말리는 예능감을 펼쳤다.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에서다.

지난 16일 방송된 ‘수요일은 음악프로’에서 김준호는 MC 전현무, 존박, 김재환과 함께 서울 노래 투어를 떠났다.

이날 막내 김재환의 투어에서 김준호는 슈퍼에서 파는 김치전이 안 된다고 하자 “김치전이 안 된다니까 진짜 먹고 싶다”며 안타까워했다. 또한 존박의 화음 교실에서 그는 전현무와 함께 옥신각신하며 현장을 폭소케 했다.

김준호는 늦어지는 자신의 투어를 걱정하며 전현무와 티격태격 케미를 뽐냈다. 그의 투어에서는 가이드인지 약장수인지 모를 모습으로 앞선 투어와는 다른 반전 분위기를 예고했다. 이어 김준호는 배달 음식을 시킬 줄 몰라 안절부절못하다가 김재환의 도움으로 주문을 완료하는 등 허당끼 있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김준호는 “남은 투어만 3개”라면서 김재환을 헛웃음 짓게 하는 데 이어 “즐길 건 다 즐겼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투어의 결과 발표 시간, 최저점 가이드로 뽑히며 자신의 요트 비용을 부담하게 된 김준호는 “23년 방송 인생에 하품만 50번 했다”며 전현무의 하품 모음을 편집해달라고 요청해 마지막까지 웃음을 안겼다.

‘수요일은 음악프로’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