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카레엔 역시 노라조…전문가 버금가는 맛 평가 ‘최고의 1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골목식당’ 서울 둔촌동 편.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서울 둔촌동 가게들이 마지막 점검에서 손님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지난 16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분당 최고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수도권)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서울 둔촌동’ 편 마지막 이야기로 꾸며져 각 식당들의 최종점검이 이뤄졌다.

튀김덮밥집은 카레집으로 업종 변환을 고려하기로 하면서 카레 신메뉴를 내놓기로 했다. 이에 ‘공덕 소담길’ 편에서 카레를 선보인 바 있는 신화 앤디가 ‘백종원 카레수제자’로서 지원사격에 나섰다. 두 사람의 카레를 맛 본 백종원은 “카레 배합은 앤디, 조리방식은 사장님이 낫다. 차라리 두 개를 섞어버리자”고 제안했다. 그 결과 사장은 돼지고기 카레덮밥, 앤디는 신화 에릭도 인정했다는 ‘해물카레 수프’를 탄생시켰다.

백종원은 두 사람의 메뉴를 직접 솔루션해주며 사장에게 ‘경쟁력 있는 가격 책정’을 주문했다. 리뉴얼 개점을 통해 카레 메뉴를 맛 본 손님들의 반응은 대부분 호평이었으나 일부 손님들은 맛에 대한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앞으로 사장이 극복해야 할 현실이었다. 이후 노라조가 깜짝 방문해 두 메뉴를 시식했다. 조빈은 향신료 배합이 아쉽다고 하면서도 호평을 아끼지 않았고, 원흠 역시 “최근 들어 먹은 카레 중 가장 맛있다”고 칭찬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6.5%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이밖에 옛날 돈가스집에는 개그맨 김민기·홍윤화 부부가 방문해 돈가스 먹방을 펼쳤다. 아내와 사장은 각각 홀과 주방을 각각 완벽하게 분업하며 환상 호흡을 보였다. 돈가스와 함께 제공되는 풋고추는 좋은 반응을 얻어내며 앞으로를 더 기대하게 했다.

모둠초밥집은 가성비 높은 초밥 단일메뉴로 승부를 걸기로 하고 자신들 초밥만의 특징과 장점을 적은 설명판을 준비했다. MC 정인선도 투입돼 손님들에게 직접 초밥에 대한 설명을 곁들였다. 손님들은 대부분 좋은 반응을 보였고 백종원 역시 흐뭇해했다.

오는 23일 방송부터는 폐업이 속출하고 있는 ‘정릉 아리랑 시장’ 편이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