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공유 “시나리오 보고 울컥…母에게 바로 전화 했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김지영(정유미 분)을 걱정하며 지켜보는 남편 정대현 역을 맡은 배우 공유.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배우 공유가 영화 ’82년생 김지영’ 시나리오를 보고 눈물을 흘렸다고 밝혔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에 태어나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공유는 16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관련 인터뷰를 갖고 “시나리오를 보면서 나도 모르게 울컥해 눈물이 났다”면서 “시나리오를 읽고 나니까 엄마 생각이 났고, 나의 유년 시절이 궁금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유는 “바로 엄마에게 전화해서 ‘나 어떻게 키웠어, 나 어땠어?’라고 물어봤다. 뜬금없이 왜 물어보냐고 하셔서 자초지종을 설명했다”면서 “엄마가 어이없다는 듯 웃으면서 ‘너는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그래서 ‘어딘가에 치우쳐진 사람은 아닌 것 같다. 엄마가 잘 키워준 것 같다고 했다. 그랬더니 ‘네가 그렇게 느끼면 엄마가 너 잘 키운 거 아닐까’라고 하셨다”며 웃었다.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