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옹산 떠날까…’눈물 글썽’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동백꽃 필 무렵’의 공효진./사진제공=KBS2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 공효진이 옹산과의 작별을 예고했다.

지난주 방송된 ‘동백꽃 필 무렵’에서 동백(공효진 분)은 갈수록 담대해지는 까불이의 경고에 무너지고 말았다. 평생을 몸에 힘을 주며 힘들게 살아왔는데, 까불이까지 나타나자 더 이상 못 버티겠다고 선언한 것. 결국엔 “나 그냥 옹산 떠날래요”라며 이사를 결심했다.

이와 관련해 ‘동백꽃 필 무렵’ 측이 16일 공개한 스틸컷에는 빈 박스를 들고 서 있는 동백의 모습이 담겨있다. 동백은 미운 정, 고운 정을 쌓아온 옹산을 떠날 생각에 금방이라도 눈물이 떨어질 듯하다. 옹산을 떠난다는 사실에 슬퍼하는 건 동백뿐만이 아니다. 지난주 방송직후 공개된 예고영상에서 동백의 이사 소식에 축 가라앉은 옹산 사람들의 반응이 담겼기 때문이다.

동백을 구박했지만, 지난 6년간 알게 모르게 정도 준 사람들. “사실 오래 버텼지 뭐. 나 같으면 일 년도 못 버텼어”라는 떡집 김재영(김미화 분)에겐 씁쓸함마저 감돈다. 저마다 남는 빈 박스와 자신의 살림살이를 다 털어준 것 같은 선물꾸러미엔 속상한 마음도 담겨있다. 그 진심을 누구보다 잘 아는 동백도 눈물을 꾹꾹 참아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옹산 이웃 여러분, 지난 6년간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라는 인사말은 동백이 옹산을 떠난다는 사실을 실감케 했다. 좋지 않은 일로 떠나는 와중에도 고맙다고 인사하는 동백에게 용식(강하늘 분)의 엄마 덕순(고두심 분)은 “고맙긴 만날 뭐가 고마워”라며 한소리 하지만 못내 쓰린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동백은 “회장님 덕분에 저 6년 잘 있다가요”라며 작별을 고했다. 이에 동백은 옹산을 떠나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갈지, 이제 막 썸 타는 사이가 된 용식과의 관계는 과연 유지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동백꽃 필 무렵’ 제작진은 “16일 동백이 정들었던 옹산에 작별을 고한다”며 “동백과 용식의 사랑도 또 다시 벽에 부딪힌다. 두 사람이 이 위기를 어떻게 헤쳐 나갈지, 이제 막 피어오른 썸을 끝까지 지켜낼 수 있을지 함께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동백꽃 필 무렵’ 17~18회는 1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