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정유미 “캐릭터의 감정에 휘둘리지 않으려 하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인 김지영을 연기한 배우 정유미.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영화 ‘82년생 김지영’에 출연한 배우 정유미가 극중 캐릭터가 느끼는 감정에 휘둘리거나 상처 받지 않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에 태어나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정유미는 16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인물의 슬프고 괴로운 감정을 연기한 후에는 빨리 털어버리려고 한다”며 “(그런 감정을)계속 유지하다 보면 내 생활이 너무 힘들어진다”고 말했다.

정유미는 또 “(슬프고 괴로운 감정을) 연기한 뒤 나에게 영향이 없진 않겠지만 그걸로 인해 내가 상처받고 싶지 않다”면서 “그러면 배우 일을 하기 힘들 것 같다”고 설명했다.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