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조국 딸 느낌” 발언에 비난…팟캐스트 방송 중단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김영희. / 제공=장한(선인장STUDIO)

코미디언 김영희가 팟캐스트 ‘육성사이다’에서 조국 전(前) 법무부 장관 딸을 비유한 발언으로 네티즌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방송을 중단했다.

‘육성사이다’ 측은 16일 공식 SNS에 ‘당분간 긴 휴식에 들어간다. 시즌1 청취자들 덕분에 힘을 냈고 매주 달리는 댓글을 보면서 성취감을 느꼈다’며 ‘팟캐스트 특성상 공중파와는 달라 더 큰 웃음에 대한 강박도 컸다. 걱정과는 달리 대부분이 재미는 덜해도 편하게 들어주셨다. 그 와중에도 넘지 않아야 될 선을 조심해가며 해왔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던 것 같다’ 현시점에서 이제 겁이 난다. 그냥 마음이 편하고 싶다. 그동안 아껴주신 청취자들에게 죄송하다’고 남겼다.

김영희는 지난 14일 올린 방송에서 출연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지금 어떤 느낌인지 아느냐”며 “조국 딸 느낌이 난다. 박탈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에 청취자들의 거센 항의가 이어졌고, 김영희는 “앞으로 신중하게 녹음하겠다. 무지함을 인정한다”고 사과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를 향한 쓴소리는 계속됐고, 끝내 ‘육성사이다’의 출연자들과 제작진은 방송을 중단하기로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