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EXID 솔지 “‘위아래’ 역주행 예측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오늘의 운세’의 솔지./사진제공=JTBC2

JTBC2 ‘오늘의 운세’에서 솔지가 촉에 대한 남다른 자신감을 보인다.

16일 방송되는 ‘오늘의 운세’에는 역주행 신화를 기록한 걸그룹 EXID의 솔지가 출연한다. 솔지는 칵테일 제조부터 노래, 디제잉까지 다재다능한 매력을 가진 두 남녀의 소개팅을 지켜보며 결과를 예측한다.

최근 진행된 ‘오늘의 운세’ 녹화에서 MC 신동엽이 “원래 촉으로 정평이 나 있다고 들었다”라고 질문하자 솔지는 “무명 시절을 보내고 있을 때 ‘위아래’를 처음 듣자마자 잘 될 거라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멤버들은 이게 마지막 앨범일 수도 있다고, 이렇게 끝나지 않겠냐고 했는데 잘 될 거니까 믿어보라고 그랬다”라고 말했다.

솔지는 “‘위아래’가 나중에라도 사랑을 받을 것 같다”고 예측했는데, 실제로 발매 한참 뒤 음악차트 역주행을 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에 멤버들을 포함한 주변 사람들 모두 솔지의 촉을 인정해줬다는 후문이다.

자신감을 드러낸 솔지는 스튜디오에서도 남다른 예측 능력을 선보이며 소개팅 모습을 지켜봐 출연진을 감탄을 자아냈다.

솔지의 남다른 예측 능력은 이날 오후 8시 방송되는 ‘오늘의 운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