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정유미 “김미경 선배 모성 연기에 울컥했어요”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인 김지영을 연기한 배우 정유미.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주연 배우 정유미가 극 중 엄마로 나온 김미경의 연기를 보다가 울컥했다고 밝혔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에 태어나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정유미는 16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82년생 김지영’ 관련 인터뷰를 갖고 “김미경 선배님이 엄마 역으로 나온다는 소식에 감사했다”면서 “처음 촬영할 때 호흡을 맞춘 배우가 김미경 선배님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을 찍을 때 굳이 연기에 대해 말하지 않아도 감정으로 통하는 게 있어 편하게 연기했다”며 “내가 촬영해야 할 분량을 마치고, 김미경 선배님의 연기를 보게 됐는데 딸을 위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면서 울컥했다”고 털어놓았다.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