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하루’ 오남주 母 첫 등장…여주다와의 로맨스에 갈등 유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쩌다 발견한 하루’ 스틸./사진제공=MBC

16일 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에서는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해 가는 이나은(여주다 역)과 김영대(오남주 역), 이를 곁에서 바라봐야만 하는 정건주(이도화 역)의 안타까운 모습이 펼쳐진다.

지난주 방송에서 은단오(김혜윤 분)와 마찬가지로 만화 속 세상에서 자아를 찾게 된 이도화(정건주 분)는 자신이 여주다(이나은 분)와 오남주(김영대 분)의 러브라인을 옆에서 지켜봐야만 하는 서브 남주 캐릭터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그러나 작가가 정해준 스토리인 설정값과 별개로 자신의 진심이 여주다를 향하고 있다는 걸 깨달은 이도화는 여주다를 향해 직진할 것임을 예고했다.

이와 관련해 ‘어하루’ 측이 16일 공개한 사진 속에는 드레스를 입고 여신 같은 자태를 뽐내는 여주다와 수트 차림으로 눈부신 비주얼을 자랑하는 이도화, 오남주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오남주는 파티 장소에서 여주다의 앞에 무릎을 꿇고 앉아 있어 두 사람이 친구에서 연인 사이로 발전하게 될지 기대를 증폭시킨다.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두 사람을 지켜뫄야만 하는 이도화는 바이올린을 켜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여주다에게 다가가고 싶지만 먼 발치에서 바라만 보는 운명을 지닌 이도화가 작가가 정해준 설정값에 맞서 사랑을 쟁취할지, 친한 친구인 오남주와 이도화 사이에 어떠한 갈등이 일어나게 될지 주목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남주의 어머니이자 유명 배우인 차지현(지수원 분)이 처음으로 등장한다. 그의 등장으로 여주다와 오남주의 러브스토리에 본격 갈등이 유발될 것이 예고돼 궁금증을 더하 가운데, 파티장에서 어머니와 팽팽하게 맞서는 오남주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삼각관계의 향방과 청춘 배우들의 비주얼 향연은 16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어쩌다 발견한 하루’ 9~10회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