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FM’ 박해미, “경제적으로 힘들어···욕심 없어 견딜만 해”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러브FM ‘이숙영의 러브FM’. /사진제공=SBS

뮤지컬 ‘SO WHAT?!’의 감독으로 돌아온 배우 박해미가 아들 황성재와 함께 SBS 러브FM ‘이숙영의 러브FM’(이하 ‘러브FM’)에 출연해 활동 소식을 알렸다.

박해미가 기획, 제작, 감독을 맡고 황성재가 주연을 맡은 ‘SO WHAT?!’은 국내 순수 창작 랩 뮤지컬로, 성에 눈뜨기 시작해 불안해하는 청소년들과 이를 억압하려는 어른들의 대립을 담은 작품이다.

16일 방송된 ‘러브FM’에는 정식 오디션을 거쳐 데뷔 무대를 갖게 된 황성재가 자신은 연기와 함께 운전기사, 비서 등 “무보수로 다양한 일들을 하고 있다”며 볼멘소리를 냈다. 그는 엄마 박해미에 관해 “다른 사람들에게는 부드럽지만, 나에게는 엄격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래도 엄마를 이해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박해미는 ‘극도의 고통을 어떻게 견디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좌절했다고 마냥 울기만 해선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는다. 문제를 하나하나 펼친 후 생각하면서 문제를 해결해나간다”며 솔직하게 답했다.

박해미는 공연 준비로 인해 경제적으로 힘들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다행히 돈 욕심이 없어 오히려 견뎌내는 데 도움이 된다”면서도 “너무 욕심이 없는 게 문제인가 싶기도 하다”고 털어놓았다.

‘러브FM’은 매일 오전 7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