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브라이언 “美 LA로 이사 준비”…환희도 금시초문 ‘깜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스’ 브라이언./ 사진제공=MBC

가수 브라이언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발 냄새 사건’의 진실을 밝힌다. 그의 발 냄새를 검증하기 위해 김구라가 직접 출동해 관심을 모은다.

16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이소라, 브라이언, 환희, 대도서관이 출연하는 ‘놀면 뭐하니?’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브라이언은 ‘발 냄새 사건’의 진실을 밝힌다. 그는 지난 ‘라디오스타’ 출연 이후 때아닌 ‘발 냄새’ 소문에 휩싸였다. 억울함을 토로하는 그를 위해 김구라가 나서 직접 발 냄새를 확인한다. 이어 안영미도 그의 발 냄새를 맡은 후 “여기 맛집이에요”라고 외쳐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브라이언은 꽃꽂이, 요리, 인테리어 등 종횡무진 활약 중인 근황을 전한다. 심지어 최근에는 ‘스트롱 바이 줌바’를 새롭게 시작했다고. 그는 ‘스트롱 바이 줌바’가 무엇인지 설명해주며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해소시켜줄 예정이다.

브라이언은 미국 LA 이사 계획을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환희 역시 “저한테 얘기한 건 처음”이라며 어색한 반응을 보였다고. 과연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뿐만아니라 브라이언은 조권에게 감사 인사를 건넨다. ‘원조 깝’으로 활동했던 그는 새로운 ‘깝권’ 조권의 등장에 위기감을 느낀 적도 있었다고. 그러나 이내 감사함을 전해 그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브라이언은 ‘라디오스타’ 최초로 대리 개인기를 공개한다. 생소한 상황에 모두가 어리둥절한 가운데 그의 분신이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는 후문. 이어 그의 분신이 엄청난 개인기를 뽐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과연 브라이언이 발 냄새 누명을 벗을 수 있을지 오늘(16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