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부검… “범죄 혐의점 없다” 1차 결과 나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설리,에스티로더

가수 설리./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설리에 대한 부검에서 범죄혐의점이 없다는 1차 결과가 나왔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16일 설리를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의로부터 ‘외력이나 타살 혐의점 없음’이라는 구두 소견을 받았다.

시신에서는 외력에 의한 사망으로 의심할만한 어떠한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국과수 구두 소견, 외부 침입 흔적 등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은 점, 우울증 증세를 보였다는 주변인물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조만간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밀 부검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시간이 좀 더 걸리겠지만 현재까지 범죄를 의심할만한 부분은 없다”고 말했다.

설리는 지난 14일 자택인 성남시 심곡동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매니저는 전날인 13일 오후 6시 30분 쯤 설리와 마지막 통화를 한 뒤로 연락이 되지 않자 집을 방문했다가 숨진 그를 발견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설리의 사망을 공식화했다. 유가족의 뜻에 따라 빈소 및 장례절차는 모두 비공개로 결정했다. 하지만 설리를 사랑했던 팬들이 그에게 마지막 인사를 할 수 있도록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에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했다. 팬들은 정오부터 오후 9시까지 조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