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 음악당’ 데이브레이크, 한국의 마룬파이브 등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미스틱스토리

밴드 데이브레이크가 다채로운 장르의 노래를 부르며 ‘한국의 마룬파이브’라는 애칭을 얻었다. 지난 15일 방송된 B tv 예능프로그램 ‘스튜디오 음악당’에서다.

데이브레이크는 이날 ‘스튜디오 음악당’에서 ‘연애의 기술’을 주제로 달콤한 노랫말이 돋보이는 노래를 불렀다. 연애를 시작하기 전 설렘을 담은 ‘들었다 놨다’와 귀여운 고백송 ‘꽃길만 걷게 해줄게’ ‘로맨틱’ 등이다. 멤버들이 직접 모든 곡을 연주하며 뛰어난 실력을 증명했다.

MC 김이나는 데이브레이크의 모든 공연을 섭렵한 열혈 팬답게 이원석의 열창에 감탄하며 노래를 따라 불렀다. 그는 “가장 좋아하는 곡이 무엇이냐”는 MC 김희철의 질문에 “하나만 꼽을 수 없고 시즌 별로 달라진다”고 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