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쉽, ‘PD수첩’ 특혜 의혹에 “새로운 입장無…경찰 수사 협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PD수첩’ 방송화면. /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PD수첩’이 Mnet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의 순위 조작 의혹을 다룬 가운데, 연습생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쉽)가 “새로운 입장은 없다. 현재 경찰의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스타쉽은 지난 1일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당시 스타쉽의 관계자는 “‘프로듀스X101’의 순위 조작 의혹에 대해 CJ ENM을 조사하고, 그 과정에서 협력사들도 일괄적으로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경찰의 협조 요청에 대해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PD수첩’에서는 ‘프로듀스X101’과 Mnet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아이돌학교’에 출연한 이들의 인터뷰를 담아 조작 논란에 다시 한 번 불을 지폈다. 일부 연습생들은 특정 기획사를 언급하며 조작을 주장했다. 특히 한 연습생은 스타쉽에 대해 “처음부터 그 회사를 밀어줬다. 우리끼리 ‘스타쉽전용’ ‘스타쉽듀스’라고 불렀다”고 폭로했다.

이에 스타쉽은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다. 16일 스타쉽의 관계자는 “새롭게 밝힐 입장은 없다. 현재 경찰의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프로듀스X101’은 종영 이후 시청자들의 문자 투표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시청자들에게 고발 당해, 해당 프로그램의 제작진 사무실과 참여한 일부 연예기획사, 투표 결과 데이터 보관업체 등이 경찰의 압수수색과 조사를 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