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아이언맨 수트 벗었다…2020년 1월 ‘닥터 두리틀’로 컴백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닥터 두리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사진제공=유니버설 픽쳐스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아이언 맨 수트를 벗고 2020년 1월 컴백한다. 판타지 어드벤처 블록버스터 영화 ‘닥터 두리틀’을 통해서다.

‘닥터 두리틀’이 내년 1월 개봉을 확정하고 1차 예고편과 포스터를 최초 공개했다. ‘닥터 두리틀’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컴백작으로, 특별한 능력을 가진 닥터 두리틀이 동물들과 함께 놀라운 여행을 떠나는 이야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아이언 맨 수트를 벗은 첫 스크린 컴백작이다.

1차 예고편은 “어떤 위험이 기다린 데도, 우린 이 여행을 떠날거야”라는 닥터 두리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한 줄 대사만으로도 기대감을 불어넣는다. 더불어 영상에서는 동물과 대화할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의 소유자 닥터 두리틀과 다양한 동물들과의 새로운 우정, 놀라운 케미스트리, 압도적 스케일을 미리 엿볼 수 있다.

“우린 함께 하는 거야”라는 닥터 두리틀의 대사와 함께 마지막 영상 장면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안토니오 반데라스, 마이클 쉰, 엠마 톰슨, 존 시나, 옥타비아 스펜서, 라미 말렉, 톰 홀랜드, 셀레나 고메즈, 쿠마일 난지아니, 크레이그 로빈슨, 랄프 파인즈, 마리옹 꼬띠아르 세계적인 영화 배우 크레딧이 뜨면서 역사상 최고의 초호화 더빙 라인업까지 예고한다.

이와 함께 공개된 ‘닥터 두리틀’ 1차 포스터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동물들과 함께 독특한 표정을 담은 이미지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사람 친구만 있으란 법 있나요?’라는 문구는 동물들과 교감하고 이야기를 나누는 닥터 두리틀의 놀라운 이야기를 미리 예고한다. 이처럼 아이언맨 수트를 벗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닥터 두리틀로 새로운 여정을 선택한 만큼 그의 컴백이 더욱 설레게 한다.

‘닥터 두리틀’은 2020년 1월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