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굿밤’ 발표→첫 부산 단독콘서트 개최

[텐아시아=우빈 기자]

밴드 엔플라잉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밴드 엔플라잉이 부산에서 단독콘서트를 개최한다.

엔플라잉은 오는 11월 23~24일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에서 단독콘서트 ‘N.Flying FLY HIGH PROJECT NOTE 5. 야호(夜好)’를 개최한다. 엔플라잉의 ‘노트(NOTE)’ 시리즈 공연은 엔플라잉이 진행중인 ‘플라이 하이 프로젝트(FLY HIGH PROJECT)’의 일환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이어 오고 있는 단독공연이다.

이번 공연은 엔플라잉이 데뷔 후 처음으로 부산에서 여는 단독콘서트여서 의미를 더한다. 엔플라잉은 지난 9월까지 5개 도시에서 글로벌 투어를 진행하는 동시에 국내에서는 서울을 비롯해 포항, 대구 등지에서 버스킹으로 꾸준히 관객들을 만나왔다.

국내외로 차근차근 자리를 잡은 끝에 방콕과 도쿄, 오사카, 홍콩 등 아시아 다수 지역에서 공연 전석을 매진시키는 성장을 이뤄냈으며, 국내에서도 데뷔 첫 부산 콘서트를 개최하며 전국구로 공연이 가능한 밴드의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

부산 콘서트를 개최하는 엔플라잉은 지난 15일 여섯 번째 미니 앨범 야호(夜好)를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했다. 타이틀곡 ‘굿밤 (GOOD BAM)’은 트렌디하면서도 감성적인 느낌을 엔플라잉만의 색에 담아낸 곡이다.

엔플라잉 부산 단독콘서트 ‘N.Flying FLY HIGH PROJECT NOTE 5. 야호(夜好)’의 예매는 티켓예매 사이트 인터파크를 통해 공식 팬클럽 엔피아(N.Fia)를 대상으로 오는 24일 오후 8시 선예매를 진행한다. 일반 예매는 28일 오후 8시부터 가능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