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 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서 故임수생 시 낭송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조진웅./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진웅이 첫 정부 주관 기념행사로 열린 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서 시를 낭송했다.

조진웅은 16일 오전 10시 경남대학교 대운동장에서 개최된 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여했다. ‘민주의 불꽃’을 주제로 한 두 번째 주제공연에서 조진웅은 故임수생 시인의 ‘거대한 불꽃 부마민주항쟁’을 낭송했다. 임수생 시인은 당시 ‘국제신문’ 기자로 항쟁의 대열에 섰다. 조진웅은 차분하면서도 묵직한 목소리로 시를 낭송하며 깊은 울림을 전했다.

이번 기념식은 부마민주항쟁을 우리나라 4대 민주화 항쟁의 하나로 기념하기 위해 올해부터 정부가 주관한 기념행사다. 각계대표와 부마민주항쟁 관련자 및 가족, 일반시민, 학생 등 3000여명이 참석했고, ‘1979~2019 우리들의 부마’를 주제로 진행됐다. 지난 40년 간 잊힌 부마민주항쟁의 의미와 정신을 과거가 아니라 현재의 우리가 기억하고 계승해야 한다는 공감과 연결의 메시지를 강조했다.

조진웅은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의미 있는 행사에서 임수생 시인의 시를 낭송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다함께 되새겨 볼 수 있는 시간이 됐길 바란다”는 소감을 전했다.

조진웅은 오는 11월 13일 영화 ‘블랙 머니’ 개봉을 앞두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