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母, 광산 김씨 형제들과 파란만장한 제주도 여행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스틸컷. /사진제공=KBS

배우 김승현의 어머니가 가족 여행 첫날부터 멘붕에 빠진다.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이하 ‘살림남2’)에서다.

16일 방송되는 ‘살림남2’에는 김승현 아버지의 형제들과 함께 제주도로 떠난 김승현 가족의 파란만장한 여행기가 펼쳐진다.

지난 방송에는 강원도 속초 여행 이후 다음 가족 여행을 위해 곗돈을 붓던 광산 김씨 형제들이 다음 여행지로 제주도를 선택했다. 하지만 수원 백씨인 김승현 어머니만 혼자 두고 제주도 여행을 떠나는 것이 마음에 걸렸던 김승현 아버지는 김승현 어머니도 함께 데려갈 것을 제안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앙숙인 김승현 어머니와 고모가 출발할 때부터 서로의 증명사진을 보며 “오빠 만나서 용 됐다” “사자같이 나왔다”면서 투닥거리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같이 방 못 쓰겠다” “나만 빼고 같이 자라”라는 등 불꽃 튀는 갈등을 벌였다.

이후 숙소에 도착한 김승현 어머니가 무언가에 당황스러워하는 가운데 어리둥절해 하는 김승현 형제의 표정을 통해 제주도 여행 첫날부터 가족들의 단체 멘붕을 불러온 사건이 대체 무엇이었을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살림남2’는 16일 밤 8시 5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