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수지, 모로코서 셰프로 변신···이승기와 알콩달콩한 케미 ‘눈길’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스틸컷. /사진제공=SBS

가수 겸 배우 수지가 모로코에서 셰프로 변신한다.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에서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이승기 분)가 은폐된 진실 속에 숨겨진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는 이야기다. 수지는 국정원 블랙요원 고해리를 연기하며 냉정과 열정을 오가는 다양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배가본드’의 제작진은 수지가 극 중 팀원들을 위해 밥상을 차리는 현장 스틸컷을 16일 공개했다.

사진 속 고해리는 모로코에서 김우기(장혁진 분)의 체포 작전을 수행 중인 차달건(이승기 분), 기태웅(신성록 분) 등 국정원 팀원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있다. 그는 환하게 미소지으며 찌개를 들고 식탁으로 걸어간다. 이후 차달건 옆에 앉아 그가 한 술 뜬 밥 위에 손수 고기 반찬을 얹어주는 다정한 모습을 보인다. 이들 앞에 앉은 기태웅은 묘한 기운이 느껴지는 눈빛으로 두 사람을 지켜보고 있다. 그 옆에 김세훈(신승환 분)은 음식에 대한 만족감을 표출하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수지의 ‘고 셰프 변신’은 경기도 파주의 원방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수지는 흰 셔츠에 검은색 바지를 입고, 머리를 질끈 묶은 깔끔한 차림새로 현장에 등장했다. 그는 꼼꼼하게 대본을 숙지하며 촬영을 준비했다. 이어 다른 배우들이 도착하자 반갑게 인사하며 그간 묻지 못했던 안부를 묻는 등 밀린 수다를 떨었다. 이어 촬영 시작과 함께 각자의 배역에 몰입한 이들은 실제로 함께 저녁 식사를 하는 듯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촬영을 마쳤다.

또한 수지는 극 중 영어와 아랍어를 유창하게 사용하며, 고난도 액션과 요리까지 해내는 고해리로 열연 중이다. 평소 유창한 영어 실력을 갖춘 수지는 이번 작품을 위해 액션과 함께 특별히 아랍어 수업을 받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 제작진을 감동하게 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수지가 열의를 갖고 매사 최선을 다해 임하고 있다. 열정적인 고해리와 닮은 면이 많다”면서 “고해리의 활약이 더욱 돋보일 나머지 절반의 이야기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배가본드’는 오는 18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