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가’ 마지막 회, 120분 특별 편성…‘임수향 눈물의 의미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우아한 가’ 스틸./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MBN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 마지막 회가 120분으로 특별 편성됐다.

16일 ‘우아한 가’ 측에 따르면 오는 17일 방송되는 마지막 회는 기존 방송보다 2배 가까이 늘린 분량으로 방송된다.

이와 관련해 ‘우아한 가’ 측은 이날 모석희(임수향 분)와 허윤도(이장우 분)가 서로 거리를 둔 채 걷고 있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모석희는 말라버린 눈물자국을 훔치고 있다. 허윤도는 절절한 눈빛을 드리우며 멀찍이 떨어진 채 걷고 있다. 모석희는 울음으로 붉어진 얼굴을 진정시키던 끝에 벤치에 주저앉고, 허윤도는 그런 모석희를 향해 뜨거운 한숨을 내뱉을 뿐 다가서지 않는다. 이에 두 사람 사이에 냉기류가 불어 닥친 이유는 무엇일지 관심을 모은다.

‘우아한 가’의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임수향, 이장우가 고뇌와 눈물을 쏟아 부은 끝에 최고의 장면을 완성했다”며 “연기력이 절정에 오른 두 배우가 보일 절절한 명장면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아한 가’ 15회는 1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