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하루’ 로운 vs 이재욱, 김혜윤 두고 신경전…‘본격 삼각관계시작’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쩌다 발견한 하루’ 스틸./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에서 로운과 이재욱이 김혜윤을 사이에 두고 불꽃 튀는 신경전을 펼친다.

‘어하루’ 측은 16일 팽팽하게 대립하는 로운(하루 역)과 이재욱(백경 역), 이를 옆에서 지켜보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김혜윤(은단오 역)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앞서 은단오(김혜윤 분)는 만화 속 세상에서 이름 없는 엑스트라 소년의 도움으로 정해진 스토리를 바꾸는 데 성공한 뒤 그가 자신의 운명을 바꿔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품게 됐다. 소년에게 하루(로운 분)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그와 점점 가까워져 가는 은단오의 모습은 그의 약혼자인 백경(이재욱 분)의 심기를 거슬리게 해 세 사람 사이 펼쳐질 삼각관계에 불씨를 지폈다.

특히 지난주 방송에서는 도서관에서 장난치는 은단오와 하루의 모습을 본 백경의 분노가 폭발했다. 백경은 하루의 멱살을 잡고 주먹을 휘둘렀고, 이를 본 은단오는 자신 때문에 하루가 나쁜 일을 겪게 될까 두려워 점차 그를 멀리했다. 그러나 하루는 백경에게 주먹을 날리며 본격적으로 은단오를 감싸기 시작해 흥미진진함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이날 공개된 스틸컷은 또 한 번 거칠게 대립하는 하루와 백경의 모습이 담겨 긴장감을 형성하고 있다. 은단오의 손목을 잡아끄는 백경과 이를 제지하며 강하게 맞서는 하루, 두 사람 사이에서 깜짝 놀란 듯한 표정을 짓는 은단오의 모습이 본격적인 삼각관계 구도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차분하지만 강인한 눈빛으로 백경에게 맞서는 하루와 이글거리는 눈빛으로 분노를 표출하는 백경의 캐릭터가 대비돼 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청춘 3인방의 가슴 설레는 로맨스는 16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