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네 라디오’ 장도연, “토익 905점…신동엽 권유로 개그우먼 도전”(종합)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러브FM ‘김상혁, 딘딘의 오빠네 라디오’ 보이는 라디오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개그우먼 장도연이 거침없는 입담과 솔직한 매력으로 청취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SBS 러브FM ‘김상혁, 딘딘의 오빠네 라디오’에서다.

15일 방송된 ‘김상혁, 딘딘의 오빠네 라디오’에는 독보적인 예능감으로 사랑받는 장도연이 게스트로 출연해 DJ 딘딘과 김상혁의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장도연은 뜻밖에도 KBS 공채 22기 출신인 개그맨 김준현과 동기라고 밝혔다. 그는 “김준현 오빠는 처음부터 빵 떠서 예능프로그램에 계속 나오고 있다. 그래서 선배라고 착각하시는 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딘딘과 김상혁이 “좋은 대학교를 나왔는데 왜 개그우먼에 도전하게 됐느냐”고 묻자 장도연은 “신동엽 선배님이 일반인을 대상으로 진행하던 프로그램이 있었다. 상금이 300만원이라 출연하게 됐다. 거기서 신동엽 선배님이 나에게 ‘개그우먼을 하면 좋을 것 같다. 공채시험을 한번 보라’라고 권유해서 개그우먼에 도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 허경환 오빠도 나왔는데, 같이 공채시험을 봤다”고 덧붙였다. 장도연은 또 “공부를 소름돋게 잘하는 것은 아니었다”면서도 “토익 905점을 맞았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SBS 러브FM ‘김상혁, 딘딘의 오빠네 라디오’. /사진제공=SBS

또한 장도연은 “개그맨 공채 시험 때 ‘아침이슬’ 노래를 부르며 라이터로 머리카락을 지지는 연기를 했다. 그 모습을 본 PD님이 ‘진짜 또라이’라고 생각하셔서 붙은 것 같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외모에 대해 장도연은 “망가지는 건 두렵지 않은데 웃기지 못하는 게 두렵다”면서 “선을 잘 지켜야 한다. 너무 망가지면 분위기가 싸해지기 때문에 잘 망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악플을 받아본 적 있느냐”는 물음에는 “나도 악플을 많이 받는다”라고 답했다. 그는 “호불호가 있으니 (악플을 받는 게) 당연하다. (나를)싫어하는 분들도 있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장도연은 자신의 몸매 관리에 관해 “밤에는 피폐할 때까지 마시고, 아침엔 일어나자마자 자전거를 탄다”면서 “원래 맥주 10캔이 주량이었는데 요즘은 줄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