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측 “故 설리 비보에 깊은 애도…18일 휴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2 ‘악플의 밤’. /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의 제작진이 가수 겸 배우 설리의 사망 비보에 애도를 표하며 오는 18일 방송을 쉬기로 했다고 밝혔다.

‘악플의 밤’의 제작진은 15일 “‘악플의 밤’의 MC로 출연한 고 설리의 안타까운 비보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오는 18일 예정된 본방송은 휴방한다”고 알렸다.

지난 6월 21일 처음 방송된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악성 댓글)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프로그램이다. 설리는 MC로서 솔직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빈소와 발인 등 고인의 모든 장례 절차는 유가족의 뜻에 따라 취재진에 비공개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다만 팬들이 고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할 수 있도록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했다고 한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