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신곡 ‘굿밤’으로 보여줄 유쾌한 청춘의 밤

[텐아시아=우빈 기자]

밴드 엔플라잉 / 사진제공=FNC 엔터테인먼트

밴드 엔플라잉이 신곡 ‘굿밤 (GOOD BAM)’으로 유쾌한 청춘의 밤을 노래한다.

엔플라잉은 15일 오후 6시 주요 음원 사이트를 통해 여섯 번째 미니앨범 ‘야호(夜好)’의 전곡 음원과 타이틀곡 ‘굿밤 (GOOD BAM)’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이에 엔플라잉의 새 앨범 감상 포인트를 세 가지 꼽아봤다.

# ‘굿밤 (GOOD BAM)’, ‘옥탑방’ 잇는 엔플라잉 전매특허 ‘기억 조작송’

바쁜 일상 속 아쉬움에 쉽게 잠들지 못하는 청춘들의 모습을 그려낸 신곡 ‘굿밤 (GOOD BAM)’. 트렌디하면서도 감성적인 느낌을 엔플라잉만의 색으로 담아냈다. 그림처럼 펼쳐지는 가사로 소소한 공감을 일으키는 엔플라잉이 ‘옥탑방’ ‘봄이 부시게’에 이어 바쁜 일상 속 아쉬움에 쉽게 잠들지 못하는 청춘들의 모습을 그려낸 ‘굿밤’으로 컴백한다. 트렌디하면서도 감성적인 느낌을 엔플라잉만의 색으로 담아냈다.

# “유쾌한 청춘의 밤”.. 엔플라잉만의 감성+유쾌함 담았다

‘굿밤 (GOOD BAM)’은 엔플라잉의 유쾌한 색을 보여주는 곡이다. ‘우리 밤은 너무 아름답고 / 그만큼 놓치기도 아쉬운데’ ‘굿밤 Good night We like We love / 하루의 끝을 너와 해가 뜰 때까지’등 청춘 영화 같은 가사로 감성을 자극한다. 뮤직비디오에서 엔플라잉은 지루한 일상에서 탈출한 자유분방한 모습을 담아내며 쉽게 잠들지 못하는 청춘을 그려낼 예정이다.

# 새 앨범 ‘야호(夜好)’, 리더 이승협 전곡 참여.. 앨범 완성도 ‘UP’

엔플라잉 미니 6집은 리더 이승협이 전곡 작업에 참여했다. 이승협의 자작 타이틀곡 ‘굿밤 (GOOD BAM)’을 포함해 감미로운 신스(Synth)와 파워풀한 기타 사운드가 묘한 조화를 이루는 ‘Autumn Dream’, 고리타분한 어른들에게 통쾌한 일침을 날리는 ‘ㅈㅅ (Pardon?)’, 좋아하는 상대와 애매한 사이를 탈피하고 싶은 마음을 담은 ‘4242’를 비롯해 한여름 밤의 낭만적인 순간을 담은 신곡 ‘Sunset’까지 총 5곡이 실렸다. 이승협은 작사에 참여한 ‘4242’를 제외한 4곡의 자작곡으로 앨범 완성도를 높였다.

엔플라잉은 오는 18일 KBS2 ‘뮤직뱅크’를 통해 신곡 ‘굿밤 (GOOD BAM)’의 첫 컴백 무대를 선보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