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김소현, 위기 속 피어나는 사랑

[텐아시아=우빈 기자]

KBS2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김소현 / 사진제공=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과 김소현이 위기 속에서 더 큰 사랑을 맺는다.

15일 ‘조선로코-녹두전’이 보물 코길이상 탈취 작전에 나선 녹두(장동윤 분)와 동주(김소현 분)의 위기일발 대치 상황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서로에게 스며들기 시작한 녹두와 동주의 로맨스가 설렘을 증폭했다. 아픈 상처를 어루만지는 녹두의 다정함은 동주의 마음을 흔들었지만 율무(강태오 분)가 동주의 옛 정혼자라는 사실까지 밝혀지며 예측 불가한 삼각관계를 예고했다. 여기에 무월단과의 약조로 ‘코길이 탈취 대작전’에 나선 녹두가 정체가 탄로 날 위기 속에서 동주와의 아찔한 밀착 엔딩은 두 사람의 관계 변화에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공개된 사진 속 녹두와 동주의 일촉즉발 한밤중 대치가 심상치 않다. 무복을 입고 있던 녹두는 어느새 과부로 다시 돌아온 모습이다. 박대감(박철민 분)과 맞닥뜨린 녹두와 동주의 표정에 긴장감이 역력하다. 무엇보다 열녀비를 세우겠다는 박대감의 계획을 두 번이나 방해한 녹두이기에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이어 칼을 든 무사들 앞을 막아서며 동주를 보호하는 녹두의 모습이 설렘을 안긴다. 위기 상황 속 깜짝 놀란 표정의 녹두와 동주까지 포착되며 ‘코길이’ 탈취 대작전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을지 관심이 높아진다.

‘조선로코-녹두전’ 제작진은 “아슬아슬한 코길이 탈취 대작전부터 율무와의 삼각관계까지, 계속되는 위기 속에 녹두와 동주의 관계도 깊어진다. 서로에게 마음이 움직이기 시작한 두 사람의 기상천외한 로맨스가 설렘의 온도를 한층 높인다”고 밝히며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