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박명수, 댓글 고백 “지금껏 한 게 뭐 있냐더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대한외국인’의 박명수./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 중인 박명수가 댓글을 신경 쓴다고 고백한다.

1년간 ‘대한외국인’에 한 회도 빠지지 않고 출연한 팀장 박명수는 1주년을 맞이해 5인의 한국인 팀이 아닌 10인의 한국인 팀 팀장으로 퀴즈 대결에 나선다.

팀원들의 기대감에 박명수는 “1년도 됐으니까 잘해보겠다. 그런데 그동안 한 게 뭐 있냐는 댓글을 봤다”고 고백한다. 이를 지켜보던 개그우먼 안영미가 “댓글을 보긴 보는구나”라며 놀라워하자 박명수는 “나도 글자 읽을 줄 안다. 스마트폰 쓴다”며 무심한 성격과 달리 댓글에 신경 쓴다고 말한다.

지난 2월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1단계 탈락의 굴욕을 맞본 쇼트트랙 메달리스트 곽윤기는 “1단계에서 탈락한 후 어머니가 당신 탓을 했다”며 눈물 젖은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복수의 칼날을 갈고 온 그는 “내 선에서 알아서 하겠다”며 달라진 모습을 보여 대한외국인들을 긴장케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마찬가지로 1단계에서 탈락 후 1주년 특집에 재출연한 황보라는 퀴즈를 풀던 중 “심장이 터질 것 같다”며 눈물까지 흘렸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외국인 팀과 한국인 팀이 자리를 바꿔 퀴즈 대결을 펼치는 ‘대한외국인’ 1주년 특집은 오는 16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