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스태프 “하루 21시간 촬영…살인적 노동 강요”

[텐아시아=우빈 기자]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공식 포스터 / 사진제공=KBS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가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의 열악한 노동환경을 고발했다.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는 지난 14일 성명문을 내고 “현재 KBS 2TV에서 방영하는 수목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촬영 현장에서 살인적인 장시간 노동과 표준근로계약서가 아닌 업무위탁계약을 스태프들에게 강요하면서 현재 미계약 상태로 촬영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성명문에 따르면 희망연대노조는 지난 1일 드라마의 제작사 팬엔터테인먼트와 제작현장 스태프들의 미계약 상태 해결 및 노동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교섭을 진행했다.

노조는 보령·포항 등 지방 촬영지 이동시간을 근무시간에 포함해 1일 14시간 노동조건을 요구했으나 팬엔터테인먼트는 이동시간을 제외하고 1일 16시간 촬영하는 안을 제시했다.

노조 측은 “교섭 이후 10월 4일 촬영의 경우 총 21시간의 살인적인 고강도 촬영을 했고, 다음날 11시에 출발하기 위해 숙소를 사우나로 스태프에게 제공했다”며 “드라마 제작현장에서 사라진 20시간 촬영 및 사우나 숙박의 적폐를 되살렸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노동인권을 침해하고 건강권고 생명권을 위협하는 장시간 촬영·사우나 숙박을 제공한 팬엔터테인먼트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이동시간을 포함해 1일 14시간 노동하는 안을 바탕으로 계약을 체결할 것을 제작사에 요구한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