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박명수, 설리 추모→ ‘복숭아’ 선곡… “하늘에서 계속 웃고 있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설리,로에베

고(故) 설리./ 사진=텐아시아DB

박명수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가수 겸 배우 설리를 추모했다.

박명수는 15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오프닝에서 “다른 사람의 웃음으로 인해 내가 고통받는 것은 괜찮다. 하지만 나의 웃음으로 인해 다른 사람이 고통받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는 찰리채플린의 명대사다.

이어 박명수는 “대수롭지 않게 던진 한마디가 누군가를 웃음거리로 만들고, 고통스럽게 할 수도 있다. 웃음이 칼이 되는 순간도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명수는 “너무나 너무나 마음이 아프다. 다들 공감하실 것이다”라며 아이유가 설리를 위해 만든 노래 ‘복숭아’를 선곡했다.

또한 박명수는 노래가 끝난 후 “(설리와) 몇번 만났던 기억이 있다. 녹화 때 백스테이지에서 옛날 얘기를 해줬던 기억이 난다. 웃는 얼굴이 너무 예뻤고 사랑스러웠다”며 “가슴이 아프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하늘에서 계속 웃고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추모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