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하, 故 설리 추모…”부디 평안하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의 장기하. / 제공=EBS ‘스페이스 공감’

가수 장기하가 세상을 떠난 가수 겸 배우 설리(최진리)를 추모하며 ‘평안하길’이라는 글을 남겼다.

장기하는 15일 자신의 SNS에 검은색 배경의 사진을 올리고 ‘부디 평안하길’이라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장기하를 비롯해 설리의 연예계 동료들은 자신의 SNS를 통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그룹 카라 출신의 구하라와 강지영을 비롯해 그룹 천상지희 더 그레이스 출신의 뮤지컬 배우 선데이, 가수 신지, 배우 신현준과 윤세아, 공효진, 김의성 등이 깊은 애도를 표했다.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자택인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의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숨진 채 매니저에게 발견됐다.

앞서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너무나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하다.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라며 “빈소와 발인 등 고인의 모든 장례 절차는 유가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