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아걸, 故설리 비보에 새 앨범 콘텐츠 공개 연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걸그룹 브라운 아이드 걸스./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오는 28일 컴백을 앞둔 걸그룹 브라운 아이드 걸스(브아걸)가 설리에게 애도를 표하며 컴백 콘텐츠 공개 일정을 연기했다.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15일 브아걸 공식 SNS에 “브라운 아이드 걸스 새 앨범 관련 콘텐츠 공개 일정이 연기됐다. 팬 여러분의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고 알리며 “너무나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에 깊은 애도를 표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추모 물결에 동참했다.

2015년 11월 6집 정규 6집 앨범 ‘BASIC'(베이직)을 발매했던 브아걸은 4년 만인 올해 완전체 컴백을 앞두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