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퀴즈’ 전국체전 100주년 특집, 양예빈·이예림 등 차세대 유망주 만나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유 퀴즈 온 더 블럭’ 스틸./사진제공=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서 유재석·조세호 두 자기가 전국체육대회 100주년을 맞아 전국체전이 열리는 현장으로 향한다.

15일 방송되는 ‘유 퀴즈 온 더 블록’에서 두 자기는 다양한 종목의 경기장을 찾아 피땀을 쏟으며 경기에 매진하고 있는 선수들을 직접 만난다.

제일 먼저 밝은 웃음으로 두 자기를 만난 선수는 ‘롤러 스피드 요정’으로 불리는 이예림 선수. 이번 전국체전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한 그는 4살부터 롤러 스포츠를 시작하게 된 계기부터 체전 준비 기간과 반복되는 하루 스케쥴, 시상 때 단상에 올라간 기분과 국가대표 언니들과의 대화까지 선수 생활을 하며 느낀 점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다.

이어 두 자기는 씨름장으로 향해 ‘씨름계의 아이돌’인 황찬섭, 박정우 선수를 만난다. “나도 입씨름은 잘한다. 입씨름에서는 웬만하면 지지 않는다”고 농담을 하던 두 자기는 두 선수의 외모과 체격에 압도당한다. 두 선수는 씨름의 주특기 기술과 경기 도중 부상당했던 상황, 씨름선수들의 꿈, 내 이름 앞에 붙었으면 하는 수식어구 등에 대해 이야기 나눈 후 모래사장에서 본격적으로 씨름 시범을 펼친다. 두 자기의 씨름 경기도 이어진다. 서로의 샅바를 잡기 전에 조세호가 늦게 앉자 유재석은 “게임 매너가 안 좋다”며 시작 전부터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인다.

‘유 퀴즈 온 더 블럭’ 스틸./사진제공=tvN

어두워진 밤에 두 자기가 찾은 선수는 ‘육상계의 김연아’로 불리며 300만 뷰 영상의 주인공인 육상 양예빈 선수다. 중학교 3학년인 양 선수는 29년 만에 한국 육상 여자 중학생 400미터 기록을 경신한 무서운 신예다. 육상을 시작하게 된 계기부터 육상선수의 하루 일과, 선수들의 컨디션 점검 방법과 내년부터 전국체전에 도전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점 등에 대해 이야기 나눈다. 조세호가 “달려라 하니’에서 하니는 엄마를 떠올리면서 뛰던데 양예빈 선수를 달리게 하는 원동력은 무엇이냐”고 묻자 양 선수는 그만의 마음 속 영웅을 깜짝 밝히며 영상편지를 보낸다.

이어 양예빈 선수 대 두 자기의 200미터 친선경기가 열린다. 야밤에 숨이 턱까지 차며 달리던 두 자기는 양예빈 선수를 뒤따라가려다 거의 탈진 상태에 이른다. 유재석은 “오랜만에 목에서 피 맛을 느껴봤다”며 고된 소감을 밝힌다.

이외에도 ‘직업이 국가대표’라고 불리는 21년차 카누 국가대표 이순자 선수를 만나 하루 일과와 큰 자기가 부러워할 만한 상체 근육이 만들어지기까지의 혹독한 훈련과정 등을 자세히 들어본다. 또 ‘메달 사냥꾼’으로 불리는 철인3종경기 남자부 1위 김지환 선수가 출연해 쉽지 않은 철인 3종을 선택한 이유와 이 종목의 매력, 요즘 가장 큰 고민 등에 대해 말한다. 이어 작년 11월 ‘유퀴즈’ 올림픽공원 편에 출연했던 8명의 한체대 학생들을 다시 만나 이번 전국체전에서의 개별 수상 내역과 소감, 체중조절로 못 먹었던 음식 중 지금 가장 먹고 싶은 음식 등에 대해 웃음 넘치는 이야기꽃을 피운다.

‘유 퀴즈 온 더 블록’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