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뮤직어워드 2019’, 11월 30일 고척돔서 개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멜론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조수용)가 운영하는 뮤직플랫폼 멜론(Melon)이 오는 11월 3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국내 대중음악시상식 ‘멜론뮤직어워드 2019(MMA 2019)’를 연다. 멜론은 올해 11회째인 이번 시상식의 명칭을 ‘MMA’로 바꾸고 ‘음악을 즐기는 새로운 흐름’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MMA 2019’의 슬로건은 ‘풀 오브 서프라이즈(Full of Surprises)’이며, 올 해는 카카오톡과 멜론, 다음(Daum) 등 카카오 플랫폼에서 이용자 참여 및 공연 중계 등을 유기적으로 연결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11월 29일까지 멜론 MMA 페이지 내 응원보드에서 아티스트에게 응원 메시지를 전하는 ‘카카오콘으로 쓰는 MMA 응원보드 프로모션’을 한다. 이번 이벤트는 최근 카카오가 선보인 새로운 리워드 프로그램 ‘카카오콘’ 1콘으로 참여할 수 있다. 카카오톡 더보기 탭에서 콘 아이콘을 클릭 시 최초 10콘이 제공되고 멜론 정기결제, 카카오톡과 멜론, 포털 다음 서비스 이용 계정 통합 등을 통해 카카오콘을 추가로 적립해 이용할 수 있다. 이벤트에 참여한 인원 중 50명을 추첨하여 ‘MMA 2019’의 초대권(1인 2매, 총 100매)을 제공한다. 자세한 내용은 멜론 MMA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멜론 측은 “올해 11회째를 맞는 이번 시상식부터 정체성을 재정립하고 명칭을 ‘MMA’로 변경한다. ‘MMA’는 한 해 동안 국내 최대 뮤직플랫폼 멜론 회원들의 이용 데이터를 바탕으로 팬들의 투표 및 전문가 심사 등을 반영해 수상자를 선정한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