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소라 “최근 유튜버로 변신…부담감 때문에 오바이트를 한 적도”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디오스타’ 이소라 / 사진제공=MBC

모델 이소라가 유튜버로 변신한 근황을 전하며 부담감으로 오바이트를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는 이소라가 게스트로 출연해 최근에 했던 치매 테스트 결과를 공개한다.

최근 녹화에서 이소라는 “나의 행동에서 이상함을 느꼈다”며 “혹시나 하는 마음에 테스트를 했다”고 밝혔다. 이소라는 “정신 차리고 살아야겠구나”라며 충격적인 테스트 결과를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소라는 위험한 손버릇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가 바른 자세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안영미의 배를 주먹으로 가격한 것. 갑작스러운 공격(?)에 안영미 역시 당황해 과연 이들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소라는 ‘유튜버’로 변신한 근황도 전했다. 이소라는 처음부터 끝까지 100% 자체 제작으로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또한 그 이유가 방송국 때문이라는 사실이 드러나 궁금증을 더했다.

이처럼 유튜브 생태계를 교란시키고 있는 이소라가 남모를 부담감을 털어놓는다. 심지어 이소라는 부담감 때문에 오바이트를 한 적도 있었다고 털어놨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마지막으로 이소라가 다이어트 레시피를 공개했다. 이소라는 건강하게 컵라면 먹는 방법을 공개해 모두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고. 그러나 뜻밖의 경쟁자 등장으로 레시피 위기를 맞으며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