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 운명’ 이상화 “♥강남 만나 은퇴 아쉬움 다 풀렸다”…심경 고백 최고의 1분

[텐아시아=우빈 기자]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강남, 이상화 / 사진=SBS 방송화면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이 강남, 이상화의 결혼식 준비 과정을 공개하며 시청률 두자릿 수를 돌파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너는 내 운명’은 가구 시청률 10.3%(이하 수도권 가구 2부)로 월요 예능 1위 자리를 확고히 지켰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2.8%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고, 이상화가 은퇴에 대한 심경을 밝히며 눈물을 흘린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1.9%까지 치솟아 눈길을 끌었다.

이날 강남과 이상화가 본식에 입을 웨딩드레스와 턱시도를 정하기 위해 숍을 방문했다. 드레스를 살펴보던 이상화는 “’나도 예쁘다’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보디라인이 강조되는 머메이드라인의 드레스를 원한다고 밝혔다. 반면 강남은 풍성한 드레스가 좋다며 ‘드레스이몽’을 보였다.

선수 유니폼이 익숙했던 이상화가 드레스를 입은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리액션이 걱정이라던 강남은 드레스를 입고 나온 이상화를 향해 연신 “너무 예쁘다”라며 눈을 떼지 못했고, “요정 같았다”라며 속마음을 드러냈다.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강남, 이상화 / 사진=SBS 방송화면

특히 이상화는 “다시 운동을 하고 싶다”는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이상화는 무릎 때문에 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털어놨고, 강남은 “차라리 내 무릎 가져가”라는 진심 어린 속마음으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부상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이상화는 “1등을 했던 사람이 한 계단 내려가는 건 용납을 못하시더라”라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러던 중 이상화는 “꼭 1등을 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갇혀서 살았다”라고 이야기하며 왈칵 눈물을 쏟아 보는 이들까지도 울컥하게 만들었다.

이상화는 “올림픽을 준비했던 기간을 생각하면 조금 속상하고 아쉬운데, 오빠를 만나면서 그런 아쉬움이 다 풀린 것 같다”라며 강남과 함께하며 위로가 되었음을 고백했다. 이날 이상화가 은퇴에 대한 심경을 최초로 고백한 데 이어 힘들었던 마음이 강남을 만나 치유됐음을 밝힌 이 장면은 모두의 응원을 이끌어내며 분당 시청률 11.9%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