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故 설리 비보에 정규 2집 컴백 콘텐츠 공개 연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태연. / 제공=SM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설리의 안타까운 사망 소식에 같은 소속사 선배인 태연이 콘텐츠 공개 일정을 연기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4일 소녀시대 공식 SNS에 “10월 15일 게재 예정 됐던 ‘TAEYEON VOL.02. PIRPOSE’ Contents Release는 추후 일정 확인 후 다시 진행 될 예정이오니 팬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리겠습니다”라고 공지했다.

오는 22일 정규 2집 ‘퍼포즈(Purpose)’로컴백을 계획하고 있던 태연은 티저와 하이라이트 클립 등을 공개하며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하지만 지난 14일 같은 소속사 후배 그룹 에프엑스 출신 배우 설리의 사망 소식으로 콘텐츠 공개 일정을 잠시 멈추며 애도를 표현했다.

태연뿐만 아니라 SM엔터테인먼트의 모든 아티스트는 예정된 행사를 모두 멈췄다. 그룹 슈퍼주니어는 컴백 기념 라이브 방송을 취소했고, 후배 슈퍼엠도 특집쇼 ‘슈퍼엠 더 비기닝’ 녹화를 중단하고 일정을 연기했다. NCT 드림도 같은 날 단독 콘서트 일반 예매를 오픈하려고 했으나 일정을 연기하기로 했다.

설리는 지난 14일 자택인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전원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설리의 매니저는 전날 오후 6시 30분께 설리와 마지막 통화를 한 뒤로 연락이 되지 않자 이날 설리의 집을 방문했다가 쓰러진 설리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설리의 집에서 심경을 담은 메모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SM엔터테인먼트는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라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설리의 사망을 공식화했다. 유가족의 뜻에 따라 빈소는 공개하지 않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