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측 “유가족 뜻에 따라 빈소·발인 등 故 설리 장례 절차 비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설리,펜디

가수 겸 배우 설리. / 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겸 배우 설리가 14일 사망한 가운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측이 “빈소와 발인 등 고인의 모든 장례 절차를 취재진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SM은 이날 공식 입장을 내고 “갑작스러운 비보로 깊은 슬픔에 빠진 설리의 유가족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 이에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진행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문객 취재 역시 유가족들이 원하지 않는다.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협조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경기 성남 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설리는 이날 오후 3시 21분께 자택인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의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숨진 채 매니저에게 발견됐다. 소속사 SM 측은 ”너무나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하다.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라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