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日 등 외신, 설리 사망 소식 긴급 보도 “온라인 괴롭힘 당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설리,에스티로더

가수 겸 배우 설리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가 14일 숨졌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외신들도 이를 긴급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영국 매체 메트로는 연합뉴스를 인용해 K팝 스타 설리가 25세를 일기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메트로는 설리가 아역배우로 데뷔한 뒤 SM엔터테인먼트에 발탁돼 소녀시대 티파니, 태연 등과 한 지붕 아래 지냈었다면서 ‘악성 댓글로 고통받다가 2014년 에프엑스(f(x))를 탈퇴했다’고 전했다.

영국 타블로이드 미러도 설리가 배우로서 출연한 드라마와 영화 제목을 하나하나 나열하며 비보를 전했다. 영국 매체 더 선은 “설리가 끔찍한(horrific) 온라인상 괴롭힘을 당했다”고 언급하면서 설리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추모글이 잇따른다고 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설리가 대인기피증과 공황장애에 시달리고 있었다고 밝히면서 고인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기 하루 전 인스타그램에 접속해 게시물을 남기기도 했었다고 보도했다.

이외에도 싱가포르 스트레이트타임스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포스트, 필리핀 ABS-CBN도 관련 소식을 자세히 보도했다. 일본 포털사이트 야후 재팬은 관련 소식을 홈페이지 첫 화면으로 설정했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 설리의 사망 소식은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기록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