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사망, 한 달 전 손편지에 관심… “미우나 고우나 잘 부탁드려요”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설리/ 사진=인스타그램, 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숨진 채 발견됐다. 팬들은 물론 연예계 모두가 충격에 빠진 가운데, 그녀가 지난달 SNS에 남긴 손편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설리는 지난달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쓴 손편지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손편지에서 “오늘은 데뷔 14주년이에요. 언제 데뷔를 했는지도 잊어버릴 정도로 정신없이 앞만보고 살고 있었어요. 그런데 잊지 않고 기억해 주고 축하해 주는 여러분이 있고, 저의 지난 삶과 또 앞으로의 계획도 진심으로 응원해 주셔서 감사함을 느껴 수많은 생각들을 잠시 내려놓고 지난날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매 순간 누군가의 도움을 받으며 살았고 그들 덕분에 웃었고 용기 낼 수 있었습니다. 삶은 저 혼자 살아가는 것이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많은 분들이 곁에 있고 소중한 시간들도 모두 같이 만들었습니다. 저도 여러분께 따뜻함을 전할 수 있는 사람이고 싶습니다. 모두에게 감사하단 말을 하고 싶고 앞으로도 미우나 고우나 잘 부탁드려요”라고 당부했다.

이같은 설리의 글이 팬들의 마음을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팬들은 “아니었으면 좋겠다 정말” “이런 마음 지켜냈어야 했는데 안타깝다. 좋은 곳으로 가길” “아니라고 해주세요” 등의 댓글을 남겼다.

설리는 SNS를 통해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했다. 그러면서 일부 네티즌들의 악성 댓글에 시달렸지만 줄곧 소신 있는 모습을 보여왔다. JTBC2 ‘악플의 밤’ MC로 활약하는 등 어느 때보다 활발하게 활동하던 터에 갑작스러운 비보가 전해져 팬들의 충격이 크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