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이승환 “쏜살같이 지나간 30년, 완벽한 현재진행형 음악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이승환. / 제공=토브컴퍼니

 

가수 이승환이 데뷔 30주년을 기념하며 오는 15일 정오, 열두 번째 정규 음반 ‘폴 투 플라이 후(Fall To Fly 後)’를 발표한다. 정규 음반은 2014년 열한 번째 정규 음반 ‘폴 투 플라이 전(Fall To Fly 前)’ 이후 약 5년 만이다. 그동안 미니음반이나 디지털 싱글, 다양한 공연을 펼쳐온 그는 12집을 “최고의 음반”이라고 자신했다.

이승환은 새 음반의 발매에 앞서 14일 오후 서교동 구름아래소극장에서 음악감상회 겸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그는 이번 새 음반에 타이틀곡 ‘나는 다 너야’를 비롯해 ’30년’ ‘너만 들음 돼’ ‘그저 다 안녕’ ‘생존과 낭만 사이’ ‘두 더 라이트 씽(Do The Right Thing)’ ’10억 광년의 신호’ ‘백야’ ‘돈의 신’ ‘폴 투 플라이’ 등 10곡을 채웠다. 이날 간담회에서 ‘나는 다 너야’의 음원과 뮤직비디오, ‘백야’ ‘Do The Right Thing’ ’30년’ 등을 미리 공개하면서 작업 과정을 상세히 설명했다.

타이틀곡으로 정한 ‘나는 다 너야’는 뉴트로(Newtro) 풍의 곡으로, 1970년 모타운 사운드에서 영감을 받아 완성했다. 빈티지 건반 악기와 기타 앰프 등을 사용해 독특한 음을 만들었다고 한다. 사랑하는 사람을 향한 소중한 감정을 애틋하게 풀어낸 가사와 이승환의 부드러운 음색이 조화를 이룬다. 이승환이 직접 노랫말을 썼고, 작·편곡가인 황성제가 공동 작곡·편곡을 맡았다.

“그동안 타이틀곡 선정에 헛발질을 해와서 처음으로 세대별로 모니터링을 했다”는 이승환은 “30~40대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 ‘나는 다 너야’를 타이를곡으로 정했다. 음악하는 친구들은 다른 곡이 좋다고 했는데, 지금까지 그들의 말을 듣고 실패해서 이번에는 대중들의 선곡을 믿었다”며 호탕하게 웃었다.

‘나는 다 너야’는 기존 이승환의 노래처럼 웅장하거나 처절할 정도로 애절하지 않고 잔잔하면서도 차분한 분위기다. 이에 이승환은 “절박하거나 간절한 게 아니라 소소한 행복을 그리는 노래”라며 “가볍게 들을 수 있는 음악이다. 그동안 내 노래가 귀를 기울여야 들을 수 있었다면 이번에는 그냥 들어도 흐뭇하고 좋은 음악”이라고 설명했다.

데뷔 30주년을 기념하는 음반의 타이틀곡을 풋풋한 감성의 노래로 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마니아 팬들만 있는 가수로 알려진 것 같아서, 젊은 세대가 나를 알았으면 좋겠다”면서 “나이 든 가수지만 유행과 흐름을 놓치고 싶지 않고, 완벽한 현재진행형 음악인이라는 걸 30주년 기념 음반을 통해 보여주려고 했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후배들에게 노쇠한 선배라고 손가락질 받지 않는, 좋은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음악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그렇다고 유행만 좇는 건 아니다. 이승환은 “늘 음악이나 사운드, 만듦새를 통해 ‘나 이승환이야’를 외쳤다. 특히 사운드는 국내 최고를 만들고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다 너야’ 역시 여러 번 들으면 특별한 느낌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새 음반에 담긴 곡마다 이승환의 여러 색깔을 녹였다. 그중에서도 1번 트랙 ’30년’은 데뷔 30주년을 맞은 그의 소회가 담겼다. 이승환과 오랫동안 음악 작업을 해온 이규호가 만든 곡으로, 팝 장르이다.

“저의 30년은 아무도 하지 않은 것을 한 30년이라고 생각해요. 철저하게 가요계에서 이방인으로 살아온 사람입니다. 매니저, 제작자, 기자, PD도 모르고 공연 위주로 활동하며 홀로 모든 걸 해왔다고 설명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가수 이승환. / 제공=토브컴퍼니

이승환은 스스로를 자신의 음반을 제작하고 매니지먼트까지 맡은 ‘최초의 가수’라고 했다. 그는 “당시 어른들의 세계를 눈앞에서 보고 불신과 부조리함에 대한 반항심이 생겼다. 언제나 정직하게 음악을 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30년 동안 꾸준히 새 음반을 발표하면서 매번 진화했다는 이승환. “‘어린왕자’라는 애칭은 쑥스럽기도 하고, 건전하고 아름다운 음악만 해야 할 것 같아서 부담스럽다”면서도 “음악인으로서 젊은 감각은 미덕이다. 내 음악이 나와 비슷한 나이대의 가수들보다 젊게 들릴 수 있지만 매번 진화하면서 나의 수양과 절제, 인내가 배어있다고 생각한다. 욕심일 수 있지만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고 싶다”고 밝혔다.

이승환은 “음악 사이트의 순위에는 연연하지 않고, 어떤 방식으로 돌아가는지도 잘 몰라서 관심도 없다”고 했다. 하지만 이어 “나를 ‘퇴물’이라며 공격하는 사람들도 있다. 음원차트로 결과물의 기준이라는 게 생긴다. 나의 음악성이나 활동을 차트의 순위와 같은 선에서 보더라”며 “음원차트에서 높은 순위에 오르는 걸 바라진 않지만, 그들이 그걸로 또 공격할까 봐 두려움은 있다”고 털어놨다.

올해 유난히 시끄러운 사건·사고들이 많은 가요계. 후배 가수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 없느냐고 묻자 “아마 가장 짧은 시간에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건 음악이라고 생각한다. 그만큼 가진 힘이 큰데, 강력한 마법 같은 음악을 함부로 휘두르지 말았으면 좋겠다”면서 “음악인들은 세상의 아픔과 함께해야 하고, 대중의 사랑을 받고 사는 만큼 돈과 권력의 편에 서지 않고 사람의 편에 서는 음악인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승환은 이번 새 음반을 발표하고 오는 11월 30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을 시작으로 국내 30개 도시와 해외에서 투어 콘서트를 펼친다. 그는 “내년 하반기까지는 명절을 빼고 매주 공연을 할 것”이라며 “공연은 자본의 미학이다. 돈을 쓰는 만큼 나오기 때문에 관객들의 기대를 120% 뛰어넘는 콘서트를 만들겠다. 그게 내 보람이자 희열”이라고 힘줘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