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김도영 감독 “공유의 ‘도깨비’ 이미지 걱정했으나 기우였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김도영,82년생김지영

김도영 감독이 14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82년생 김지영’ 언론시사회에서 영화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연출한 김도영 감독이 배우 공유의 캐릭터 이해와 메시지 파악에 놀랐다고 말했다.

14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82년생 김지영’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정유미, 공유, 김 감독이 참석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에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김 감독은 “공유는 tvN 드라마 ‘도깨비’의 이미지가 있어 현실적인 남편의 역할을 잘 해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첫 (대본) 리딩 때 (공유의 연기를 보고) 굉장히 놀랐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공유가 캐릭터 안에 있는 감정을  잘 이해하고 있었고, 작품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정확히 파악하고 있었다”고 칭찬했다.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