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성, 친환경 공익 드라마 ‘내 마음에 그린’ 주연 발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효성./ 사진제공=토미상회

배우 전효성이 환경산업기술원이 제작하는 로맨틱 코미디 웹드라마 ‘내 마음에 그린’ 출연을 확정했다.

극 중 전효성은 독일 유학파 천재 신인 감독 한서린으로 분한다. 어린 시절 단짝 친구에서 톱스타가 된 배우 차수혁을 맡은 최규진과 호흡한다.

유학 생활을 하다 국내로 돌아온 한서린(전효성)은 오랜 소꿉친구이자 톱스타인 차수역(최규진)과드라마 작업을 통해 만나게 된다. 과거에만 머물러 있던 감정들이 일련의 사건들을 거치며 다채롭게 변화, 서로를 단순한 소꿉친구에서 이성으로 바라보게 되는 두 인물의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다루며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공략한다.

또한 ‘그린 카드’ ‘모바일 영수증’ 등이 스토리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시청자들에게 친환경 소비에 대해 이야기 하는 등 공익적인 내용을 다룰 계획이다.

전효성은 한서린 캐릭터에 대해 “나에게 딱 맞는 옷, 그간 내면의 답답함을 풀 수 있는 캐릭터”라고 배역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울러 그는 “저의 에너지로 세상에 선한 영향력을 주는 것이 꿈과 소망인데 ‘내 마음에 그린’ 역시 친환경 소비라는 긍정적인 내용을 다루고 있어 마음이 움직였다”고 밝혔다.

동물권에도 관심이 많다는 전효성은 “반려동물은 사람에게 긍정과 사랑을 주는 존재지만 국내 동물권 현실은 부족하기 짝이 없다. 이효리 선배님처럼 적극 나서서 목소리를 내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전효성이 출연하는 ‘내 마음에 그린’은 10월 말 촬영에 돌입하며 11월 중 네이버 TV와 유튜브 등에 공개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