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노르웨이 4인방, 일본 비판 “독도, 자신들 땅이라 요구할 수 없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울릉도에 간 노르웨이 친구들이 독도 방문에 대한 열정을 불태운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노르웨이 4인방의 독도전망대와 독도박물관 방문기가 펼쳐진다.

노르웨이 친구들은 내일 갈 독도를 미리 만나보기 위해 케이블카를 타고 독도전망대로 향한다. 독도전망대는 높은 봉우리에서 울릉도의 전경은 물론 날이 좋을 땐 독도까지 바라볼 수 있어 있다. 그러나 당일 안개가 너무 심하게 낀 탓에 노르웨이 친구들은 아무것도 보지 못한다. 이에 친구들은 “독도가 저쪽인 것 같은데 여기서 잘 안 보이네” “날 좋으면 볼 수 있을 것 같은데”라며 아쉬워하고, 내일 독도 방문이 가능할지에 대해 불안해한다.

울릉도에서도 독도 생각뿐인 친구들은 독도전망대에서 내려온 후 곧장 독도박물관으로 향한다. 독도박물관은 독도와 관련된 각종 역사적 자료와 시청각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다. 친구들은 독도에 대한 영상을 보고 “공룡이 살 것 같은 섬이야” “정말 멋지다”라며 감탄한다.

박물관에는 독도가 대한민국의 영토임을 입증하는 역사적 자료들도 전시되어 있다. 친구들은 “정치적, 사회적으로 중요한 곳이잖아. 난 이런 면을 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라며 자료를 자세히 살핀다. 특히 역사를 좋아하는 에이릭은 “이런 걸 보면 일본이 독도를 자신들 땅이라고 요구할 수 없는 것 같은데?”라며 일본의 태도를 비판한다.

노르웨이 친구들의 철저한 독도 예습기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