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충칭·청도로 떠난 ‘더 짠내투어’…이용진 대신 김준호 출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더 짠내투어’ 스틸./사진제공=tvN

14일 방송되는 tvN ‘더 짠내투어’가 중국 충칭·청두로 다섯 번째 여행을 떠난다. 이번 투어에서는 득남 소식을 전한 이용진을 대신해 개그맨 김준호가 첫 번째 게스트 설계에 도전해 한혜진, 규현과 쫄깃한 설계 대결을 펼친다.

훠궈의 본고장 충칭과 유네스코가 선정한 아시아 미식 도시이자 사천요리로 유명한 청두를 여행하는 만큼 특별 평가항목으로 ‘화끈’ 지수가 추가된다. 한혜진, 규현, 김준호는 화끈 점수를 끌어올리기 위해 어느 때보다 통 큰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특별 평가자로는 박명수와 더불어 샘 해밍턴, 홍윤화가 나서 설계자들의 투어를 꼼꼼하게 평가한다.

충칭 여행 첫째 날 설계를 맡은 한혜진은 ‘플렉스(Flex, 과시)’ 투어를 공개한다. 그는 영화에서 본 듯한 로컬 감성 넘치는 골목을 시작으로 지하철이 건물을 관통하는 리즈바역, 중국에서 가장 긴 강인 장강을 가로지르는 엄청난 속도의 케이블카, 랜드마크이자 인생사진 명소인 해방 기념비까지 다채로운 볼거리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가는 곳마다 해박한 지식을 쏟아내며 유익함을 더한 한혜진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와 광복군 총사령부를 찾아 투어의 정점을 찍는다. 이에 홍윤화는 “혜진투어에는 웃음과 역사, 감동이 다 있다”며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차별화된 여정과 함께 먹거리도 이목을 모은다. 매콤한 마라향이 식욕을 자극하는 가성비 최고의 1000원대 소면 맛집, 눈이 시릴 정도의 매운맛이 특징인 99년 전통의 훠궈 식당을 잇달아 방문한 혜진투어는 취향대로 골라 먹는 과일 노점에서 과감한 지출도 서슴지 않아 우승을 향한 기대감을 높인다.

‘더 짠내투어’ 연출을 맡고 있는 안제민 PD는 “이번 충칭 여행에서 한혜진은 풍성한 일정과 화끈한 소비의 투어를 선보인다. 충칭으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노트를 놓지 않을 정도로 열심히 공부하는 열정, 멤버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도 훈훈함을 자아낼 것”이라며 “이용진의 빈자리를 채운 김준호와 샘 해밍턴, 홍윤화의 활약도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더 짠내투어’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